이스라엘 성경공부 소감문



각 IBS스쿨 수료시에 소감문과 독후감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제목에는 참여하신 스쿨명을 기입하여 주십시오. (예:서빙고60기 소감문)

‘지금은 이스라엘을 배울 때’를 마치며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지금은 이스라엘을 배울 때를 마치며

 

5조 정 훈 영 (67)

 

유대인이란 이름은 내게, 마치 공부는 잘하지만 쌀쌀맞아 오만한, 얄미운 동창생 같은 느낌을 준다. 가진 것도 없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을 겪으면서도 어찌 그리도 똑똑하고 당당하고 야무진지, 한마디로 연구대상이다. 그래서 정은 별로 가지 않는데 늘 궁금하기는 하다.

 

과거 역사 속에 비춰진 유대인들은 어디에 떨궈 놓아도 자기들끼리 똘똘 뭉쳐 밖을 향해 발톱을 세우고 격리를 자청한 채 살아가는 독한 이미지를 보여 주었고, 오래 전 딱 한번 방문한 적이 있는 이스라엘이란 나라는 사막에 뿌리내린 단단한 선인장 같은, 남부러울 것 없는 모습으로 보였기에, 최근의 정치 군사적 고립과 같은 어떤 어려운 상황도 결국 이겨낼 사람들이란 막연한 믿음을 갖고 있었다. 신뢰의 믿음이라기보다는 방관하는 입장이었다는 게 맞다.

이번 강좌는, 그 얄미운 동창생으로 인해 내가 하나님을 알게 됐고 그러는 동안 그는 많은 어려움을 겪어내야 했으며 이제는 그의 고난을 외면하지 않기를 하나님께서 바라신다는 사실을 느끼게 해 주었다.


더불어 속이 후련해진 한 가지는, 개인적으로 긴 시간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던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유대인의 고난은 예수 그리스도를 거부한 데서 시작되었고, 끝까지 돌이키지 않은 그들이 겪은, 특히 홀로코스트의 고통은 그 죄에 대한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이었을지 모르겠다고 생각해 왔다. 그러나 해도 너무 했다는 절망감이 한 견에 늘 있어서, 과연 인류역사에 다시없을 이 비극이 꼭 일어났어야 했는지 궁금했다. 이방인들의 구원을 위해 그들의 눈과 귀를 막은 것이 하나님의 계획이었다면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하나님의 마음이고 계획인지 분별하기 어려웠고 꼭 한번 하나님께 묻고 싶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수업 중에 스가랴 114-15절 말씀을 그 답으로 주셨다.(“...내가 예루살렘을 위하여 시온을 위하여 크게 질투하며, 안일한 여러 나라들 때문에 심히 진노하나니 나는 조금 노하였거늘 그들은 힘을 내어 고난을 더하였음이라”) 이 말씀은 내가 크리스찬으로서 이스라엘에 빚진 자이며 그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왜 위로해야 하는지, 무엇을 이해해야 하는지를 깊이 생각하게 한다.


이 강좌를 듣게 된 것은 정말 우연이었다. 유투브에서 정태권 선교사님의 인터뷰 및 강의 동영상 몇 편을 보았고 에벤에젤이란 단체와 알리야에 대한 이야기를 스쳐가듯 들으면서 그게 뭐지?’하는 심정으로 정보를 찾다가 깊은 고민 없이 여기까지 오게 됐으니 나에겐 우연이라고 할 수 밖에. 그렇더라도 불과 두어 달 사이에 오랫동안 먼지 쌓인 베일이 걷혀지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것으로 보아 그 발걸음마저도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있으셨으리라 믿는다.

뜻하지 않았던 이 시간은 예수님께서 이천년 전 유대인의 왕으로 오셨었고 또 다시 유대인의 왕으로 오셔야 하는 사실의 당위성, 유대인들이 축복의 근원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 전에 없이 절실해 진 그들에게 빚진 마음과 부담감, 고통을 주었거나 고통을 외면했던 가해공범자로서의 미안함, 그리고 이제는 그들의 회복을 도와야 할 책임감을 깨닫게 된 소중한 기회가 되었다. 어수선한 시대에 예수님의 다시 오심을 기대하며 준비하는 마음과 자세도 좀 더 선명해 질 것 같다.

(*KIBI가 갖가지 이론들이 넘쳐나는 이 시대에 하나님의 마음을 정확히 전달하는 귀한 사명을 끝까지 잘 감당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9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3월의 칼럼 "부름받은 나라"

관리자38972019년 2월 27일
93

IBS 소감문 - 양재 42기 2조 김경훈

김경훈2502018년 12월 13일
92

양재 이스라엘선교학교(IBS) 41기 소감문 -양재 드보라 5순 정순일

정순일3952018년 10월 5일
91

양재IBS 41기 7조-왜 이스라엘을 축복해야 하는가 수업 소감문

이지현3962018년 10월 4일
90

양재IBS 41기 7조 조환준 소감문

조환준3812018년 10월 3일
89

2년 전 IBS를 수료하고 올해 샬롬 예루살렘을 가기 전에 처음 받았던..

임형순7642018년 4월 17일
88

안녕하십니까? 저는 lBS67기 1조 박창희입니다.

임형순5782018년 4월 17일
87

‘지금은 이스라엘을 배울 때’를 마치며

임형순7022018년 4월 17일
86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고 진리의 이르기를 원하시니라

임형순7042018년 4월 17일
85

67기 IBS를 마치면서 ~ 3년 6개월 전 늦은 나이에 .....

임형순6642018년 4월 17일
84

양재 IBS 40 기  1조  정진오 c

이성근7762018년 4월 13일
83

양재 IBS 40 기  1조 인정미  c

이성근6542018년 4월 13일
82

67기 서빙고 키비 토요반을 마무리 하며~

관리자7632018년 4월 11일
81

67기 서빙고 IBS 소감문-김정화

관리자7582018년 4월 11일
80

IBS-67기를 마무리하며.. (여혜은)

관리자7842018년 4월 11일
79

모든 이름위에 뛰어난 그 이름 예슈아의 이름으로 축복하며 문안드립니다-서효원

관리자8082018년 4월 11일
78

왜 이스라엘을 축복하여야 하는가를 듣고 나서 소감문    강석홍(양재 IBS 40기)

강석홍9042018년 4월 6일
77

소감문 - IBS강좌를 마치고 -

관리자11222018년 2월 22일
76

‘지금은 예루살렘 시대’를 읽고

관리자9382018년 2월 21일
75

우리는 예수님의 재림을 어떻게 준비할까?     ㅡ이스라엘을 더 알자ㅡ

관리자10662018년 2월 21일
74

IBS 서빙고 토요반 66기 - 소감문 (Review by Flora)

관리자10852018년 1월 25일
 
총 방문자 307,280
오늘 방문자 16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352 신동아쇼핑 211호
TEL: 02-792-7075~6, 070-7124-7075   FAX: 02-792-7050   email: kibikorea@empas.com

Copyright © 2016-2019 KIBI All Rights Reserved.